“겨울철에도 식중독에 걸린다고?”…영하 20도 살아남는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흔히 식중독은 날씨가 습하고 더운 여름철에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겨울철도 예외는 아니다바로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탓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2016~2020년 최근 5년간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총 230(4817)이 발생했으며, 11월부터 증가해 1월과 3월에 특히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영하 20℃에서도 살아남는 바이러스 특성상 겨울철에 특히 주의해야 하는 질병이다노로바이러스 식중독에 대한 궁금증을 문답으로 알아본다.

Q. 노로바이러스가 무엇이며 증상이 어떠한가?

A.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음식물이나 물 등을 통해 섭취할 경우 사람에게 식중독을 일으키는 장관계 바이러스의 일종이다

바이러스에 오염된 식품 섭취 후 24~48시간이 지나면 구토설사복통 등과 같은 식중독 증상을 유발한다특히 어린이노약자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탈수 증상 등에 유의해야 한다.

Q. 상한 음식을 조심하면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에 걸리지 않나?

A. 식중독균에 따라 전염이 될 수 있습니다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음식섭취뿐만 아니라 사람 간 접촉을 통해서도 전파된다따라서 증상이 있다면 가급적 사람 간 접촉을 피해야 한다노로바이러스의 경우단 10개의 입자로도 감염될 수 있으며전염력이 매우 강한 특성이 있다따라서 깨끗이 손씻기 등 철저한 개인위생 준수가 중요하다.

Q. 겨울철에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발생이 왜 높아지나?

A. 노로바이러스는 기온이 낮은 겨울철에 바이러스의 생존기간이 연장되고 감염력이 높아진다노로바이러스는 영하 20℃에서도 잘 살아남을 수 있기 때문에 여름철보다 겨울철에 더 많이 발생한다.

Q.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예방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해야 하나?

A. 우선음식을 조리할 때 위생관리가 중요하다음식 조리 전후재료 손질 후화장실 사용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하고 음식을 조리할 때는 위생장갑을 착용해야 한다노로바이러스는 입자가 작고 표면 부착력이 강하기 때문에 비누 등 세정제를 이용해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가락손등까지 깨끗이 씻어야 한다.

끓여먹기·익혀먹기도 중요하다음식물의 내부까지 충분히 익혀야 하며소독되지 않은 지하수는 끓여 마셔야 한다어패류는 중심온도 85℃에서 1분 이상 완전히 익혀야 한다.

과일·채소류는 물에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깨끗이 세척하고절단 작업은 반드시 세척 후에 한다조리 기구는 열탕 소독하거나 기구 등 살균소독제로 소독 후 철저히 세척해야 하며조리대와 개수대는 중성세제나 염소 소독제 200배 희석(염소농도 200ppm)액을 사용해 소독하도록 한다.

Q. 지하수를 마시면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에 걸릴 수 있나?

A. 소독되지 않은 지하수는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되기 쉽기 때문에 반드시 끓여야 한다정기적으로 수질을 검사해 오염여부를 확인하고 하천수정화조 오염수 등이 유입돼 지하수가 오염되지 않도록 지하수 관정을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

물탱크는 최소 6개월에 1회 이상 정기적으로 청소하고오염이 의심될 때는 지하수 사용을 중지하고 노로바이러스 등을 검사해야 한다.

집단급식소에서 식품용수로 지하수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용수저장탱크에 염소자동주입기 등 소독장치를 설치·사용해야 한다.

Q. 증상이 의심되면 어떻게 하나?

A. 구토설사 등의 증상이 있는 사람은 식품 조리 참여를 즉시 중단하고증상이 회복된 후에도 2~3일간 조리를 하지 않는 것이 좋다구토설사 등 노로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될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도록 하고다른 사람과 직·간접 접촉으로 노로바이러스가 전파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환자의 분변과 구토물오염된 손을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으므로 화장실변기문손잡이 등은 염소 소독제로 소독해야 한다.

관련기사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spot_img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