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시국, 비대면스마트홈과 함께 하는 슬기로운 집콕 생활

[시니어신문=이길상 기자] 올해 60세인 A씨는 10년째 당뇨와 고혈압을 앓고 있으나, 가정에서 스마트기기를 이용해 주기적인 혈당·혈압 검사와 원격으로 진료하면서 당뇨·혈압약을 처방 받아 건강을 유지하고 있다.

이처럼 코로나 시대 재택근무, 재택치료 등 가정 내에서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건강관리, 홈엔터테인먼트 등 스마트홈 기술에 대한 특허출원이 증가하고 있다.

스마트홈 기술은 가정 내 기기들이 사물인터넷 기반의 유·무선 네트워크에 연결돼 스마트홈 가전, 건강관리, 보안 서비스, 스마트 전력제어 등을 제공, 거주자의 삶의 가치를 높이는 기술을 말한다.

특허청에 따르면, 스마트홈 관련 국내 출원은 2009년 56건에서 2020년 140건으로 최근 10여년 사이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 분야별로 ‘스마트홈 가전’ 510건(40.5%), ‘건강관리’ 289건(23.0%), ‘보안 서비스’ 254건(20.2%) 및 ‘스마트 전력제어’가 205건(16.3%)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스마트홈 가전’과 ‘건강관리’ 분야의 특허 출원이 많았고, 2009년 대비 2020년에 각각 3.3배와 6.0배 증가하면서 가장 높은 증가폭을 보였다.

이는 코로나 팬데믹 등으로 홈엔터테인먼트와 원격의료 수요가 커짐에 따라, 이와 관련된 출원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적별 출원 비중은 내국인이 83.3%로 외국인(16.7%)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은 출원을 하고 있다.

출원인 유형별로 살펴보면(2009~2020년), 기업 790건(67.5%), 개인 237건(20.3%), 대학 96건(8.2%), 연구소 47건(4.0%) 순으로 기업과 개인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스마트 홈 기술이 가전제품, 의료기기 등 국내산업과 융합돼야 하는 점에서 내국인 출원 비중이 높고, 다양한 응용서비스 개발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개인 출원이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 출원인은 엘지전자(122건), 삼성전자(82건), 샤오미(20건), 헤드워터파트너즈(19건), 구글(11건) 등이 차지해 엘지전자와 삼성전자가 국내 출원을 주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삼성전자와 엘지전자는 전세계 특허출원의 80%를 차지하는 미국, 중국, 유럽, 일본, 한국 특허청(IP5) 출원에서도 각각 340건, 275건으로 1, 3위를 차지하고 있어 스마트홈 기술 분야에 대하여 국내외에서 활발히 특허출원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기존 백색 가전제품에 대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스마트홈 분야에서도 글로벌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사물인터넷심사과 윤병수 심사관은 “2022년 스마트홈 시장은 1357억달러로 전년대비 17.5% 성장할 것”이라며, “이러한 성장세는 위드코로나 시대에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spot_img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