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속촌이 10월 16일부터 31일까지 △딱지치기 △투호 △제기차기 △짚구슬 치기 △칠교놀이 등 민속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한다.

[시니어신문=주지영 기자] “이번 주말에는 민속촌에 가서 딱지치기나 해볼까?”

한국민속촌이 전통민속놀이를 즐길 수 있는 체험 공간 ‘오적어놀이’ 존을 10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주말 및 공휴일 운영한다. 오적어(烏賊魚)는 ‘오징어’를 한자를 빌려서 쓴 말로,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오징어게임’에서 힌트를 얻었다.

한국민속촌 오적어놀이 존은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민속놀이 체험 공간이다. 총 5단계의 체험 공간은 △딱지치기 △투호 △제기차기 △짚구슬 치기 △칠교놀이 등 온 가족이 쉽고 재밌게 즐길 수 있는 놀이로 구성됐다. 관람객들은 민속놀이 대결을 통해 우리 전통 놀이의 재미를 알아갈 수 있다.

한국민속촌 오적어놀이존에는 특별한 포토존도 준비됐다. 포토존에는 민속촌을 상징하는 ㅁ, ㅅ, ㅊ의 자음이 쓰여있는 조선 시대 갓과 황금가운이 준비됐고, 민속놀이에 참여한 관람객들은 포토존 소품을 마음껏 착용하고 즐길 수 있다.

한국민속촌 이정석 마케팅팀 팀장은 “우리 전통 민속놀이를 즐길 기회가 점차 사라지고 있다”며 “한국민속촌에서 민속놀이의 재미와 소중함을 알게 되는 유익한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