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트라우마 극복·심리 지원 강화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정부가 이태원 참사 트라우마 극복 및 심리 지원을 보다 체계적으로 시행하고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1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태원 참사로 인한 트라우마 및 심리지원 강화방안을 논의하고, 재난 트라우마 대응을 위한 상시적 대응체계 마련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태원 참사를 직접 겪은 유가족·부상자·현장 목격자 등에는 밀착 심리지원을 계속 이어가고, 심리지원 외에도 필요한 서비스를 통합 제공해 참사의 아픔으로부터 조속히 벗어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유가족과 부상자에는 트라우마센터가 전담해 심리상담과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는데, 심층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되는 경우 즉시 정신건강전문의와 연계해 상담 및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심리상담 과정에서 인지한 의료 및 경제적 필요사항 등은 ‘이태원 사고 원스톱 통합지원센터’로 연계해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고 체계적·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원스톱통합지원센터는 이태원 참사와 관련된 치료, 구호금 지급, 심리치료 및 상담 등 지원을 통합 제공하기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설치한 조직이다.

또한 참사 목격자에게는 정신상담전화(1577-0199)를 통한 상담 후 심층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되는 경우 민간 전문가와 연계해 심층상담을 진행한다. 필요 시 지역사회 기초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연계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소방, 경찰, 의료진 등 대응인력에는 기존의 기관별 지원 외에도 국가트라우마센터를 중심으로 민·관이 합동해 찾아가는 트라우마 집단상담을 실시한다.

개인 심리상담도 병행해 참사 수습 과정에서 얻은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심리적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참사를 간접 경험한 일반 국민에게도 재난 트라우마 교육과 홍보를 강화해 참사의 영향으로 인한 우울과 불안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지원한다.

5개 민간 학회와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등이 협력해 참사로 인한 트라우마를 경험한 학생과 직장인 등이 속한 학교, 직장 등을 방문해 교육하는 ‘찾아가는 트라우마 교육’을 실시한다.

아울러 심리지원이 필요하면 누구나 도움받을 수 있도록 국가트라우마센터 홈페이지 내 별도 심리지원통합플랫폼을 구축해 트라우마 극복 및 심리지원 관련 정보, 자가심리진단 및 안정화 기법 등을 제공한다.

국립정신건강센터 국가트라우마센터

관련기사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spot_img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