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여행 가세요? 모기 물리면 안됩니다!”…뎅기열·지카바이러스 주의보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최근 베트남과 필리핀, 태국 등 동남아를 중심으로 숲모기를 매개로 한 ‘뎅기열·지카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하고 있어 동남아시아 방문 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현재 ‘뎅기열·지카바이러스 감염증’은 예방백신 및 치료제가 없으므로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여행 후에도 남녀 모두 3개월간 임신 연기 및 콘돔 사용 등 성접촉을 피해야 한다.

만약 위험 국가에서 모기물림 후 2주 이내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의료기관을 방문해 의료진에게 최근 방문력을 알리고 신속한 진단 및 치료받아야 한다.

‘뎅기열·지카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수칙

▲ 방문 전

– 방문지역별 주의해야 할 감염병 정보* 확인하기
* 질병관리청 누리집(kdca.go.kr)→감염병→해외감염정보→국가별감염병 예방정보
– 모기 예방법 숙지하고 모기기피 용품* 및 상비약 준비하기
* 모기 기피제, 모기장, 모기향, 밝은색 긴팔 상의 및 긴 바지 등

▲ 방문 중

– 모기가 많이 있는 ‘풀 숲’ 및 ‘산 속’ 등은 가급적 피하기
– 외출 시 긴 팔 상의와 긴 바지 착용하고, 모기 기피제 사용하기
– 모기는 어두운 색에 유인되므로, 활동 시 밝은 색 옷 착용하기
– 방충망 또는 모기장이 있고 냉방이 잘 되는 숙소에서 생활하기

▲ 방문 후

– 귀국 후 2주 이내 의심 증상(발열, 두통, 근육통, 관절통, 발진 등)이 발생하면 가까운 의료기관 방문하기
– 의료기관 방문 시 의료진에게 최근 해외 방문력 알려주기
– 헌혈 보류기간(4주) 동안 헌혈 금지하기

도움말=질병관리청

관련기사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spot_img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