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시가 15일 오전 11시 속초시 주취수원인 쌍천일원에서 김철수 속초시장과 신선익 속초시의회의장을 비롯한 사회단체장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물 자립도시 완성' 선포식을 가졌다. 사진=속초시

갈수기 때마다 매번 또 제한급수 되는 게 아닐까?” 걱정하던 속초시민들은 앞으로 이런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속초시가 15일 오전 11시 속초시 주취수원인 쌍천일원에서 김철수 속초시장과 신선익 속초시의회의장을 비롯한 사회단체장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물 자립도시 완성’ 선포식을 가졌다.

이날 선포식에서는 물 자립도시를 완성하기 위해 그간 속초시가 진행해  주요 사업의 경과보고와 세부 추진현황을 설명하고 이를 영상으로 담은 홍보영상을 시청했다. 또한, 속초시가 물 부족으로 겪었던 과거를 회상하고 미래에는 이러한 고난을 시민들이 겪지 않아도 된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속초시는 만성적인 물 부족에 따른 식수난 해결을 위해 지난 2018년부터 취수원 안정화 대책과 항구적 물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3대 핵심사업(뚫고가두고막고)을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다. 암반관정 개발 공사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차수벽공사가 마무리된 올해 실질적인 물 자립도시 완성이라는 목표를 이룰 수 있었다.

속초시에 따르면 그간의 노력으로 학사평설악동조양동 등 행정구역 내 14개소에 암반관정 개발을 통해 추가 수원 15000톤을 확보하고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으로 추진한 다목적 방재시설(지하댐)에서 7000톤의 추가 수원을 확보했다.

이를 통해 2018년 갈수기 최대 물 부족량(13000)을 초과하는 일 22000톤의 추가 수원을 확보했으며, 2023년까지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을 통해 일 5000톤의 누수량을 절감할 경우 속초시는 명실상부한 물 자립 도시로 거듭날 것으로 예상된다.

김철수 속초시장은 “앞으로 속초시민은 향후 수십 년간은 물 걱정 없이 지낼 수 있을 것이지만 물 부족 현상은 비단 속초시만의 문제가 아닌 전 세계적 문제이니만큼 항상 생활 속에서 절수 실천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