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코로나19 방역 완화에도 유행 감소세 지속”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김성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총괄조정관(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14일 “10월 이후 해외 입국자 PCR 검사 중단, 요양병원 및 시설에서의 대면 면회 허용 등 방역지침은 완화되고 있지만, 유행 감소세는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김 제2총괄조정관은 “오늘 신규 확진자 수는 2만 3000여명으로 지난주보다 소폭 증가했으나,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전주 대비 3000여명 감소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 수는 사흘 연속 200명대를 유지하고 있으며 사망자 수는 35명”이라면서 “중환자 병상가동률과 전체 병상 가동률은 9일째 10%대에 머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방역상황이 조기에 안정화된 것은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의료진, 공무원 여러분의 헌신 덕분”이라고 감사를 전하며 “정부는 겨울철 재유행에도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제2총괄조정관은 “50만 8000여 명이 응시하는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며 “수험생들이 안심하고 수능에 응시할 수 있도록 ‘2023학년도 수능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수립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관계부처 논의를 거쳐 효과적인 방역 대책을 수립하고 다음 주에 상세히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김 제2총괄조정관은 “이번 주부터 2가 백신 접종과 독감 예방접종이 시작되었다”며 “예약 접종뿐만 아니라 당일 접종도 가능한 만큼 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말했다.

또 “이번 겨울이 코로나 유행의 마지막이 되도록 마스크 착용, 손 씻기, 환기 등 기본방역 수칙도 꼭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spot_img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