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갑(88·오른쪽) 씨가 며느리 이선희(57) 씨와 함께 직접 그린 그림을 보이고 있다. 사진=이선희

준비된 노후는 축복이지만준비되지 않은 노후는 우울감만 안겨줄 뿐입니다. 2020년 보건복지부 노인실태조사 통계에 따르면 노인 13.5%가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합니다건강한 노후를 준비하지 않으면 우울감이 찾아오기 쉽다저마다 방식은 다를 수 있으나노후에 할 일을 마련하는 게 중요한 이유이기도 합니다경북 김천에 거주하는 88세 김정갑 어르신은 보석십자수를 통해 삶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습니다김정갑 어르신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경북 김천에 거주하는 김정갑(88)씨 집 거실에는 사방으로 보석이 가득하다보석 고양이보석 호랑이보석 해바라기 등 종류도 다양하다비밀의 열쇠는 안방남자 어르신이 침대 위에 단정히 앉아 뭔가를 열심히 하고 있다낡은 밥상에 놓인 패널 위를 오가는 손놀림이 예사롭지 않다한 손에는 커다란 돋보기다른 한 손에는 핀셋이 들려 있다인기척에도 어르신은 달싹도 하지 않은 채 집중한다.

귀가 많이 어두우세요.”

안내하던 며느리 이선희(57) 씨가 설명한다.

연못 가장자리며느리가 좋아하는 노랑꽃창포‘ 심고

김정갑 씨는 마을금고 초대이사장‘  ‘통장협의회 회장‘ 등을 역임하며 꽤 발넓은 사회활동을 해왔다꼼꼼하고 정갈한 성품에 어디서나 열심이셨지만그는 70세 즈음에 모든 활동을 접었다가장 큰 이유는 그동안 내조해온 아내와의 삶에 집중하고 싶어서였다함께 정원을 가꾸며 텃밭을 일구고 근처에 사는 자녀들과의 행복을 꿈꿨다.

외국 영화에서 보면 할머니 할아버지가 손잡고 다니시잖아요저희 시아버지는 오토바이 뒤에 어머니를 태우고 다니셨어요소문난 잉꼬부부셨지요.”

김정갑 씨는 연못을 파내고 돌무더기를 예쁘게 쌓아 잉어를 키웠다연못 속에는 며느리가 좋아하는 노랑꽃창포를 심고 며느리를 기다렸다텃밭에는 상추고추를 키워 자녀들이 다녀갈 때마다 한 아름씩 안겼다크고 작은 나무들도 예쁘게 전지해 정원수로 가꿨다누구보다 아내가 좋아하는 모습을 보며 날마다 일거리를 만들며 행복해 했다.

“70대를 더없이 알콩달콩 보내셨어요그런데 어머니의 체중이 점점 늘고 노환이 오면서  무릎관절과 허리근육이 무너지기 시작했어요.”

곁에서 오가며 돌보는 며느리 이선희 씨의 안타까운 시선이다.

김정갑 씨는 연못을 파내고 돌무더기를 예쁘게 쌓아 잉어를 키웠다. 연못 속에는 며느리가 좋아하는 노랑꽃창포를 심었다. 사진=이선희

우울의 시작떨어지는 기력과 고립되는 감정

아내의 나이도 85세로 만만찮다더구나 장기요양 3급 진단을 받아 돌봄이 필요한 상황이다함께 장독대의 항아리들을 닦으며 웃던 때가 까마득히 멀다아내의 몸이 불편하니 함께 하던 일을 김정갑 씨 혼자 해낸다항아리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일에 아내는 구경꾼이 됐다청소를 하는 것도뜰을 가꾸는 것도 텃밭을 가꾸는 것도 혼자다둘이 하던 일을 혼자 하려니 정갈한 김정갑 씨도 어쩔 수가 없다.

뜰은 여전했지만 살림은 빛을 잃기 시작했다아내는 아픈 다리를 끌고 겨우 식사를 준비하지만  어설프다김정갑 씨는 살림은 해본 적이 없어 아내가 실수할 때마다 불안했다하루하루 달라지는 노화를 받아들이는 것도 쉽지 않았다미래에 대한 걱정은 두텁게 쌓이고곁의 친구들도 하나둘 떠나갔다이렇게 시작된 의욕상실은 노인성 우울감으로 이어졌다.

노인성 우울증은 65세 이상 노인이 앓고 있는 흔한 질환이다원인은 노화에 따른 신체적 질병과 기능 상실로 인한 심리적 고통이다그에 따른 고독감외로움소외감심리적 불안감재정적 어려움으로 나타난다. 80% 완치될 수 있으며가족의 관심이 가장 중요하다.

아내의 나이도 85세로 만만찮다. 더구나 장기요양 3급 진단을 받아 돌봄이 필요한 상황이다. 김정갑 씨가 아내의 식사를 돕고 있다. 사진=이선희

가족의 관심살아있고 사랑받는 느낌 주는 것

김정갑 씨의 우울감은 점점 더 깊어갔다아무것도 하기 싫고,  누가 뭐라는 것도 아닌데 벌컥 화를 내기도 했다말하기도 싫고자녀들의 걱정스런 말도 잔소리처럼 들렸다그 즈음 둘째 며느리 이선희 씨가 컬러링 북을 내밀었다.

아버님학창시절 그림 그리는 걸 좋아하셨다면서요색칠부터 다시 시작해 보시면 어떨까요?”

처음에는 부질없는 짓이라며 책을 밀어냈다무료한 시간이 이어지자김정갑씨는 슬그머니 컬러링 북을 꺼냈다꼼꼼히 색칠하려니 생각보다 시간이 빠르게 지나간다밑그림 위에 알록달록 색을 입히자 보기도 좋다어느새 완성된 컬러링 북이 쌓이고이번엔 직접 그려보고 싶었다며느리에게 스케치북을 부탁해 호랑이도 그리고꽃도 그렸다가족들의 칭찬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빠져들었다움직임이 불편한 아내 곁에서 뭔가를 할 수 있으니 더 좋았다그런데 아쉬움이 있었다그림이 작품이 돼 선물 할 수 있으면 좋으련만그 정도는 아니었다.

어느 날 아버님 댁에 가보니 스케치북을 다 치워 버리셨더라고요그리는 것에 흥미를 잃었고 부질없는 짓이라며 다시 우울해 하셨어요그래서 이번엔 주변의 권유로 보석십자수를 사다드렸어요.”

10분 거리에 사는 며느리 이선희 씨는 남편과 함께 직장생활 틈틈이 시댁을 살핀다주말마다 시댁에 들러 염색이발목욕도 해준다돌아올 때면 두 분을 꼭  안아주며 스킨십을 한다그동안 받은 은혜도 컸지만살아있다는 느낌과 사랑받는 느낌은 동일하다 생각해서다.

10분 거리에 사는 며느리 이선희 씨는 남편과 함께 직장생활 틈틈이 시댁을 살핀다. 주말마다 시댁에 들러 염색, 이발, 목욕도 해준다.

보석십자수명상하듯 한 작품씩 삶의 활력과 기쁨 누려

보석십자수 재료를 접한 김정갑씨는 처음엔 손사래를 쳤다커다란 밑그림에 좁쌀만 한 구슬로 채워야 하는 작업이 까마득해 보였다재료는 한쪽 구석에 방치됐다다시 재료를 꺼낸 것은 오롯이 며느리의 권유 때문이었다.

어느 날가보니 아버님이 돋보기를 끼시고 작업을 하는 거예요얼마나 반갑던지 꼭 안아드렸어요.”

보석십자수는 꼼꼼하고 성실한 김정갑 씨에게 안성맞춤이다밑그림에 적힌 번호의 보석을 골라콕 찍어 맞추는 작업이다좁쌀 같은 보석이 밑그림에 다 채워져야 그림이 완성된다엄청난 집중력과 끈기시간이 필요하다몰두할수록 잡념은 사라지고명상하듯 차분해진다.

딱 맞는 일을 찾으신 것 같아요엄청 재미있고살아있다는 느낌이 든다고 하세요이렇게 큰 걸 일주일에 한 작품씩 하신다니까요.”

김정갑 씨는 재료를 사다주는 며느리 경제 사정에 미안하다면서도 멈출 수가 없다덕분에 작품이 하나둘 거실에 걸리기 시작했다자녀들은 용돈 대신 작품을 샀다명절에 친척들이 와서 감탄하면 하나씩 선물도 한다.

보석십자수에 몰입하고 있는 김정갑 씨. 사진=이선희

며느리 이선희 씨구순 기념 전시회를 계획

시작한 지 벌써 3년째예요요즘엔 저희들에게 작품 판돈으로 맛있는 것도 사주세요.”

구순 때아버님 작품 전시회를 여는 게 목표라는 며느리 이선희 씨는 잘 가꿔진 뜰이 전시회장이 될 거라 말한다.

김정갑 씨는 여전히 아내의 수발을 든다밥도 먹여주고 세수도 시켜준다어설프게 부엌일도 하지만자꾸 웃음이 샌다뭔가 의미 있는 일을 한다는 것바로 살아있다는 증거다하루가 풍요롭게 느껴지니 감사가 절로 나온다.

오늘도 김정갑씨의 작업 손은 쉴 새 없이 움직인다어느새 반짝반짝 예쁜 강아지 두 마리가 태어나고 있다.

집안 가득한 김정갑 씨의 보석십자수 작품들. 며느리는 구순 기념 전시회가 목표다. 사진=안선희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