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남숙(전북) 씨.
박일송(울산) 씨.
양채운(서울) 씨.

[시니어신문=나인구 기자] 대한문학 작가회(회장 이향희)는 제20회 대한문학 작가상에 정남숙(전북)씨와 박일송(울산), 양채운(서울)씨가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정남숙씨는 전북 완주출신으로 전북수필, 행촌수필, 은빛수필, 전북문협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 정씨는 대한문학에서 수필로 등단하고, 신아문예대학에서 수필공부를 하고 있다. 정씨는 전주국립박물관, 한옥마을 등에서 문화해설사로 자원봉사하며 돌봄 교실 한자 담당교사로 일하고 있다. 저서로는 수필집 <노을을 닮고 싶다> <나는 아직도 꿈을 꾸고 있다><역사의 마당에서 전통이랑 놀아보자>등이 있다.

박일송씨는 울산출신으로 대한문학작가회 영남지회장을 역임하고, 간절곶 문학 이사, 처용수필문학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 박씨는 대한문학에서 수필로, 동신문학에서 시로 등단하고 대학(영문학 박사)에서 퇴직하고 현재 한민족통일포럼 공동대표와 울산정책연구소 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양채운씨는 서울출신으로 글빛동인회장을 역임하고, 현재 대한문학 작가회 서울지회장, 계간문예 작가회 이사, 은평문협, 국제펜 한국본부, 한국문협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 시집< 봄 이야기> <맷돌>과 공저 <꽃이 별이 되어> <아름다운 작은 목소리> 등 다수가 있다. 수상으로 계간문예작가상 등이 있다.

이향희 대한문학 작가회장은 “세 작가는 대한문학 작가회에서 활동하면서 지방의 향토색 짙은 작품을 여러 사람에게 선뵈어 고향발전은 물론 문학의 발전에 헌신한 중견작가로 손색없이 살아온 성실하고 활동적인 작가들”이라고 밝혔다.

심사평에서 김종 전 조선대 교수(국문학 박사)는 “300여 작가들 중 훌륭한 작가들이 많이 있지만, 예심을 거쳐 올라온 분 중에 위 세분이 지역의 대표성과 향토적 문학인으로서 손색이 없어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했다.

한편, 대한문학 작가회는 전북 고창출신 故 정주환씨(전 호남대 교수)가 2002년도에 창간한, 계간 대한문학에서 등단한 작가들로 구성됐다. 300여명의 문인들이 제주도에서 강원도까지 전국 각처에서 활동하는 명실상부한 문학단체다. 매년 대한문학제를 수도권과 지방에서 번갈아가며 열고 있다. 역사가 20년이 되어간다. 현재 회장은 경기도 일산 이향희씨가 맡고 있다. 11월 25일 일산에서 제20회 대한문학제에서 시상식이 있을 예정이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