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부터 12∼17세 청소년도 노바백스 백신 접종 가능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노바백스 백신의 접종연령이 18세 이상에서 12세 이상으로 확대됨에 따라 오는 5일부터 12~17세 청소년도 노바백스 접종이 가능하다.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이하 ‘추진단’)은 지난 8월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노바백스 백신에 대한 변경 승인에 따라 접종 실시기준을 변경한다고 1일 밝혔다.

또 5일부터 국내 1호 코로나19 백신인 ‘스카이코비원멀티주’의 당일접종도 시행한다. 1일부터 사전예약이 가능하며, 사전예약을 통한 접종은 오는 13일부터 시작한다.

식약처는 노바백스 백신의 효과성과 관련해 12~17세 대상 연구결과, 79.5%의 감염예방효과를 보이는 동시에 12~17세의 중화항체 역가가 18~25세의 1.46배를 보여 비열등성 기준에 부합했다고 설명했다.

또 노바백스 백신을 접종한 12~17세의 이상반응은 18세 이상과 증상이 유사했으며, 대부분 경증에서 중간 정도 수준이었고 백신 접종 후 수일 내 소실돼 접종 후 안전성이 인정됐다.

국외 동향으로는 인도를 시작으로 현재 유럽연합과 미국 등 8개국에서 18세 이상에서 12세 이상으로 노바백스 백신의 접종연령을 확대해 시행 중이다.

이에 추진단은 코로나19 백신 분야 전문가 자문회의와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노바백스 백신의 접종 권고연령 확대를 결정했고, 접종기준에 맞춰 오는 5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청소년의 접종 가능백신에 화이자 백신 외 노바백스 백신이 추가됨에 따라 아직 기초접종 및 3차접종에 참여하지 않은 청소년에게 예방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추진단은 국내 1호 코로나19 백신인 ‘스카이코비원멀티주’가 지난 8월 26일 출하 승인됨에 따라 이를 활용한 예방접종 시행계획도 안내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개발한 스카이코비원은 유전자재조합 방식으로 제조된 백신이며, 냉장(2~8℃) 보관조건으로 보관과 유통도 용이하다.

특히 임상시험 결과 AZ보다 감염 위험을 억제하는 중화항체 값이 2.9배 증가했고 항체가 만들어지는 비율도 10%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변이주에 대한 면역반응도 AZ 보다 델타주에는 27배, 오미크론주는 10배 이상 높았다.

이에 추진단은 식약처 허가사항에 따라 18세 이상 성인 미접종자의 기초접종(1차·2차)에 스카이코비원을 활용할 계획이다. 5일부터는 보건소 및 일부 위탁의료기관에서 당일접종을 받을 수 있다.

추진단은 스카이코비원 백신은 그동안 우리 국민들이 접종경험이 많은 B형간염 백신 등과 같은 유전자재조합 방식으로 생산된 백신인 만큼, 미접종자는 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스카이코비원 백신의 교차 및 추가접종에 대한 임상연구가 현재 진행 중임에 따라 추후 연구결과를 반영해 교차 및 추가접종에 활용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spot_img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