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서천군농업기술센터가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을 위해 올해 새롭게 마련한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이 큰 호응을 얻었다. 사진=서천군농업기술센터

[시니어신문=이길상 기자] “우리 함께 모두가 살고 싶은 농촌을 만듭시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 이하 농식품부)는 15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20개 지자체와 함께 ‘농촌협약식’을 개최했다.

20개 지자체는 안성시, 평창군, 제천시, 음성군, 금산군, 청양군, 김제시, 진안군, 무주군, 나주시, 화순군, 장흥군, 강진군, 군위군, 청도군, 고령군, 봉화군, 고성군, 산청군, 합천군 등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농식품부장관, 20개 지자체의 시장·군수를 비롯한 관계자 150여 명 참석, 농식품부와 각 시·군 상호 간 협약을 체결하고, 앞으로 5년간 진행될 농촌협약 대상 사업들에 대한 추진 의지를 다졌다.

농촌협약은 농촌을 ‘모두가 살고 싶은 공간’으로 탈바꿈시키기 위해 시·군이 중장기계획을 수립하면 해당 계획을 실행하는데 필요한 사업을 정부와 지자체가 상호 협력하여 함께 추진하는 것이다. 정부의 농정 과제인 농촌공간계획 제도를 구현하는 중요한 수단이자, 시·군이 수립한 계획 이행을 실질적으로 담보해준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있다.

이번에 농촌협약을 체결한 20개 시·군은 2021년 농촌협약 공모를 통해 선정된 곳으로 고령화, 인구감소, 난개발 등으로 인해 활기를 잃어가고 있는 농촌 공간에 대한 책임 의식을 가지고 지역의 특성에 맞는 유의미한 사업들을 도출하여 농촌생활권을 활성화하고자 한다.

협약 시·군 대부분이 농촌지역에 부족한 의료·보건, 돌봄 등 각종 생활서비스 기능을 확충하기 위해 보건(지)소의 프로그램 등과 연계하거나 지역 내 공동체를 활용한 생활 서비스 전달체계 구축사업을 협약에 포함했다.

특히 타 부처 또는 지자체 자체 사업과 적극적으로 연계하여 지역산업·공공임대주택 단지 주변에 생활서비스복합센터를 조성하는 사업들은 지역 주민들의 생활 편의성을 높이고, 농촌인구 유입에 큰 상승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농식품부는 농촌협약에 따라 5년간(2022~2026) 해당 시·군과 약속한 예산(국비 평균 240억 원)을 지원하며, 시·군이 선택한 협약 연계사업에 맞춰 예산을 추가로 더 투입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정황근 장관은 “오늘의 협약식은 농촌을 ‘모두가 살고 싶은 공간’으로 만들기 위한 첫걸음이자, 청년 농업인 육성, 식량안보 달성 등 우리에게 주어진 과제 해결을 위한 발판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농촌문제를 해결해 나가는데 각 시·군이 지속적인 관심과 열정을 기울여 주실 것”을 당부하였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