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4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에 위치한 스마트 공장, 생산설비 자동화 제품 및 전력설비 선두기업인 LS일렉트릭 청주 제1공장을 방문해 전력기기 생산라인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산업디지털전환촉진법 시행을 계기로, 민간의 산업 디지털 전환 관심 고조와 새정부 정책 의지 표명을 위해 이뤄졌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정부가 기업과 함께 신속하게 디지털 인재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민·관 협력형 교육과정을 신설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일 개최한 ‘제3차 디지털 국정과제 연속 현장 간담회’에서 ‘디지털 혁신인재 양성 방안’의  4대 추진 방향과 12대 세부 과제 주요 내용을 소개했다.

방안은 ▲민·관의 역량을 총결집한 인재양성 체계 구축 ▲대학을 첨단·디지털 산업 인재양성의 전진기지로 재편 ▲미래 세대의 디지털 역량 강화 ▲인재양성-유지-유치의 전 주기 지원 체계 구축 등을 담고 있다.

이날 과기정통부는 기업 자체 교육과정 확산을 위한 협력방안 마련과 ‘디지털 인재 얼라이언스’ 발족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자기주도 학습 기반 혁신 교육기관인 ‘이노베이션 아카데미’와 집중 멘토링을 통해 SW명장을 양성하는 ‘SW마에스트로’ 등 우수 비정규 교육과정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지역 디지털 교육 거점인 이노베이션 스퀘어는 지역 산업단지 및 클러스터 입주기업과 지역 특화형 교육 과정을 확대하고, 향후 조성 예정인 ‘지역 디지털 혁신 거점’과 연계한 산·학·연 연계 교육도 지원한다.

AI 반도체 등 5대 디지털 신기술 분야의 대학원 신설·확대와 4대 과기원의 계약학과 신설, 학·석 통합과정 등 패스트 트랙 도입과 산업계 전문가 교원 유입 확대 등에 대한 정책방안도 소개했다.

특히 미래 세대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 정보 과목 시수 확대와 전담 교원 및 보조교사 확보, 콘텐츠 개발 등에 보다 내실을 기한다. 올 하반기에는 ‘정보과학(SW·AI) 영재교육 종합계획’도 수립할 예정이다.

‘디지털 역량 검증-성장 지원-경력 활용’ 으로 이어지는 ‘재능 사다리 구축’을 위한 지원도 본격 추진한다.

SW전공자뿐 아니라 비전공자도 SW역량을 측정할 수 있도록 TOPCIT(SW역량검정) 모델을 개편하고 실기 평가 중심으로 고도화한다.

재능 있는 인재가 정부 내 지원 사업 간 연계를 통해 추가적 성장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재능 사다리 프로젝트’를 추진해 최고 수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