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투버 '디아나줌마' 전명진 씨. 사진=황복실

[시니어신문=황복실 기자] “안녕하세요? ‘디아나줌마예요!”

유튜버 전명진(63) 씨가 들어서자하이톤 목소리가 방울방울 따라온다유튜브 방송에서 듣던 익숙한 목소리다자리에 앉자마자직접 구운 빵이라며 내민다.

전명진 씨는 이탈리아 가정식을 소개하는 유튜버다음식뿐 아니라 음식에 관련된 문화나 그릇들도 소개하는데 주부들의 반응이 좋다.

닉네임이 왜 디아나냐고 물으니 다이아나의 이탈리아식 발음이 디아나라고 한다.

그는 처음부터 유튜브를 계획한 것은 아니다뭐든 배우는 것을 좋아하고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것이 흥미로워 열심히 하다보니 여기까지 왔단다.

전명진 씨가 유튜브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황복실

IMF사태요리를 하게 된 계기가 되다

이른바 ‘IMF사태’ 직후였다남편이 다니던 회사가 문을 닫자함께 있는 시간이 늘어났다경제적인 어려움보다 그 시간을 견디는 게 더 힘들었다한 사람은 밖으로 나와야 할 것 같아 복지관 문을 두드렸다그렇게 서양요리사 자격증을 땄다.

그는 서양요리 중에서 특히 이탈리아 음식에 관심이 컸다. 42세에 이탈리아어를 배우고서양요리사 자격증으로 이탈리아 ‘ICIF 요리학교에 입학했다.

졸업 후남편은 그곳 호텔 레스토랑에서도 일했던 경험을 살려 레스토랑이나 요리학교 운영을 원했다그러나 친정 부모님의 완강한 반대에 부딪혀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어떻게 살까?’ 아닌 뭘 할까?’ 택하다

그의 나이 47세에 남편이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그 당시 의류업을 하던 남편이 벌려 놓은 일도 많았고앞이 캄캄했다기막힌 일 앞에 어떻게 살아야 할지 막막했다우선 남편이 하던 사업부터 수습해야 했다수습하면서 어려운 일도 많았지만잊고 지냈던 자신의 삶을 돌아보게 됐다그는 어떻게 살까?’보다는 무엇을 하면서 살까?’에 대해 깊이 고민했다그리고 자신이 좋아했던 것과 잘하는 것을 찾기 시작했다.

내게 두 가지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것은 요리였어요기회만 되면 사람들에게 음식을 만들어 대접했어요사람들이 식사하면서 좋아하면 힘들었던 마음이 위로가 되더라고요더구나 데면데면한 관계의 사람들을 초대해 밥을 먹이면 따뜻한 기운도 돌고요참 신기하지요.”

그는 영화 바베트의 만찬‘ 대사처럼 요리도 예술이라고 했다그런 예술을 하면서 산다면 행복할 수 있을 것 같았다전명진 씨는 이탈리아행을 결심하고 언어부터 다시 배우기 시작했다.

풀리아 인근 식당을 방문했을 때, 지인이 이태리 가정식을 하는 사람이라 소개해 음식을 배웠다. 전명진씨도 보답하느라 김밥을 만들어 손님들에게 소개했다. 사진=전명진

이탈리아 프로시노네로 떠나다

이탈리아어 선생님을 통해 자신의 어머니께 배웠다는 가정식 요리를 접하게 됐어요우리나라 집밥처럼 은근히 매력 있더라고요특히 건강을 생각한 식탁이라 안심도 되고요.”

이탈리아어 교사에게 부탁해 그의 어머니가 살고 있는 프로시노네’(Frosinone)로 향했다그곳에서 73세 노모와 24시간 붙어살면서 열심히 요리를 익혔다노부부는 정해진 시간에 식사하고 잠을 자는 규칙적인 생활을 했다음식할 때도 건강을 생각했다후추 대신 계피를 넣고달걀만 넣어야 하는 곳에는 물로 농도를 맞추는 방법을 썼다두어 달을 삼시 세끼 다른 메뉴로 식단을 짜고음식을 만들며 열심히 레시피를 기록했다.

한국으로 돌아온 그는 지인들을 초대해 배운 음식을 대접했다음식 맛을 본 많은 지인들은 요리를 가르쳐 달라고 했다그는 집에서 쿠킹클레스를 열어 사람들에게 가르치기 시작했다.

1년 정도 가르쳐보니 프로시노네 말고 다른 곳의 요리도 궁금해졌다.

우리나라에도 각 지방의 요리에 특색이 있잖아요이탈리아도 그럴 것 같았어요다시 이탈리아행을 결심했지요그렇게 여러 번 오갔어요수석 쉐프가 목적이 아니었는데도 제 성격인가 봐요뭣에 꽂히면 끝을 보는….”

그는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까지 이탈리아를 오가며 많은 요리를 배웠다이탈리아 전국을 여행하면서 여러 음식점을 방문해 음식 맛을 익혔다.

풀리아 친구 집에서 친지들과 함께 식사하고 있다. 사진=전명진

풀리아‘ 지역 음식에 반하다

“‘풀리아‘(Puglia) 음식이 제일 맛있었어요여행 중에 우연히 알게 된 그곳 사람을 사귀어 메신저 와츠앱’(whats app)으로 소통하기 시작했지요그러다가 자연스레 친구가 돼 그 집을 방문했어요.”

전명진 씨는 그 집 곁에 머물면서 장을 보고배운 요리로 실습했다전통음식점을 찾아 함께 여행도 하고 음식도 먹으며 친분을 쌓았다친구는 주변 사람을 소개해 그분들께도 요리를 배우게 했다그러다 보니 한국음식도 소개하고 싶었다.

음식 재료를 가방에 가득 싣고가서 한국 상차림을 해줬어요이탈리아인들은 음식에 대해 보수적이더라고요잡채미역국불고기김밥 같은 음식을 좋아했어요.”

그들은 한국 간장을 무척 좋아한다나눠 주면 맛있다면서 소스처럼 사용해 무거워도 꼭 갖고 간다.

나누고 싶은 마음에 유튜버가 되다

그는 이탈리아의 주부들이 자신의 선생이었던 것을 잊지 않았다자신도 주부로서 선생이 돼 이웃과 나누고 싶었다이탈리아 할머니들처럼 손주들에게 요리책도 물려주고 싶었다전명진 씨는 환갑을 기념해 요리책을 만들 계획을 세웠다.

음식을 만들어 포스팅하고사진을 찍어 자료를 만드는 일이 쉽지 않았어요더구나 시장을 겨냥한 책이 아니라 모든 걸 혼자 기획해야 했고요.”

그러던 중 2019년에 코로나가 터졌다많은 사람들이 음식 방송과 유튜브를 보며 행복해하는 걸 보며전명진 씨는 이거다!’라며 무릎을 쳤다그때부터 유튜브 방송에 대한 자료를 조사했다어떻게 찍어야 하는지 기획도 하고 공부도 했다하지만 혼자스스로 하기엔 역부족이었다촬영에 대한 어려움을 눈치챈 지인이 미디어에 능숙한 청년을 소개했다. 2021년부터 방송을 시작한 그는 일주일에 한 편씩 촬영계획을 세우고 진행 중이다.

요리나를 다스리는 통로가 되다

사람들은 말한다그가 돈 많고 용감해서 할 수 있는 일이라고그러나 이탈리아를 오가며 사는 경비나 한국의 생활비는 비슷하다정말 좋아하면 용기도 생기니 도전하란다.

자신에게 요리는 마음을 다스리는 통로라고 말하는 전명진 씨주어진 상황에서 행복하게 요리했을 뿐인데 방송 후의 기쁨은 셀 수 없이 많다댓글은 용기를 주고, ‘구독자를 위해 어떤 요리를 할까?’ 이타적인 질문을 하게 한다사람들의 반응은 자신을 흥분시킨다그 모든 것을 통해 자신이 살아갈 의미를 느낀다. 63세의 나이에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을 듯하다.

가정식은 콘텐츠가 고갈될 일이 거의 없어요게다가 이탈리아 문화와 음식에 관련된 콘텐츠까지 아이디어가 무궁무진해요.”

기적은 성실한 사람에게 찾아온다는 말처럼 전명진 씨의 성실함은 어느 만큼의 기적을 더 안겨줄까.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