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지방산림청은 문화재 복원용 금강소나무를 집중관리하고 있다. 사진은 동부지방산림청 삼척국유림관리소 직원이 금강소나무 가슴높이 지금을 측정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정부가 산림형 일자리를 발굴, 지역주민 고용 창출은 물론 산촌경제 활성화에 나선다.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올해도 산림의 공익적 가치를 확산하는 지역민간 일자리 발굴·육성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산림청은 목재, 임산물, 산림문화 등 산림자원 및 기반 시설(인프라)을 활용하여 주민경영체가 공익적 기능을 지닌 산림형 민간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

우선, 연간 200개의 창업을 희망하는 주민경영체와 기존 산림형 기업에 대해 자문과 교육 등을 지원한다. 또한, 산림일자리발전소 운영, 전국 45개 지역의 225개 주민경영체 육성

한편, 지난해 산림청의 적극적인 현장 지원으로 141개 주민경영체가 사회적협동조합 등 법인화를 통해 자립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산림 분야 민간기업의 발굴을 확대하고 진단해, 사회적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단계별로 전략적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2021년 말 기준, 산림 분야 사회적경제조직 수는 280개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이며, 올해는 300개 이상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한 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활성화하기 위해 비대면 판로개척, 온·오프라인 판촉, 다각적 홍보 활동 등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현장형 밀착 지원을 제공한다.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주민경영체는 산림일자리발전소에서 모집·심사를 통해 발굴하며, 육성 단계별로 창업→도약→성장 지원을 하여 지역에서 안정적으로 정착하도록 돕는다.

산림청 조성동 산림일자리창업팀장은 “산촌인구 감소 등으로 지역소멸 위험이 가속화되고 코로나 19 장기화로 일자리 찾기가 더욱 어려운 현실”이라면서, “산림청은 앞으로도 산림 분야 민간 기업을 적극 발굴하고 지속가능한 운영을 위한 현장 밀착지원을 제공하여 지역주민의 고용 창출과 산촌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