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시 영랑호수윗길 개통첫날인 11월 13일, 시민들이 처음 걸어보는 영랑호수윗길에서 속초의 자연을 만끽하고 있다. 사진=속초시

영랑호 생태탐방로 조성사업 중 하나인 영랑호수윗길이 13일 오전 7시부터 일반 시민과 관광객에게 개방됐다.

속초시는 정식 개통에 앞서 11월 12 오후 김철수 속초시장과신선익 속초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도의원시의원사회단체 회원지역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행사를 진행했다.

공식 개통을 시작한 13일에는 주말을 맞아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찾아와 호수 위를 걷는 새로운 체험을 통해 평소에는 볼 수 없었던 위치에서 속초의 아름다운 자연을 마음껏 만끽하며, ‘영랑호수윗길이 속초의 새로운 관광 명소가 되기를 희망했다.

영랑호수윗길을 처음 걸은 시민들은 총길이 400m, 폭 2.5m의 부교를 미리 걸어보며 이전엔 상상하지 못한 새로운 경험을 했다. 시민들은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공간을 몸소 느낄 수 있었고특히 부교 가운데 위치한 지름 30m의 원형광장에서 보는 설악산과 영랑호동해바다를 아우르는 비경은 속초의 자연을  여실히 느끼게 했다”며 감탄했다.

속초시는 영랑호수윗길개통과 함께 영랑호 생태탐방로 조성사업도 조속히 마무리되면영랑호가 체류형 관광 콘텐츠 개발의 좋은 예가 되고 속초시 북부권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차량을 이용해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위해 영랑호 일원에 대형주차장을 조성하고 이동식 화장실투광등 설치와 영랑호수윗길 출입구(2개소 범바위 방면장사항 방면방범용 CCTV, 무인계수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밖에 문화관광해설사의 집과 운영관리요원 관리사무소 설치 등 시민과 관광객들의 쾌적하고 안전하게 영랑호수윗길을 이용하고 각종 사고를 사전에 차단하도록 준비했다.

한편, ‘영랑호수윗길은 연중무휴로 운영하며하절기(3~10)는 오전 6~밤 10동절기(11~2)는 오전 7~밤 9시까지 개방된다. 강풍주의보 발효국지적 강풍 시에는 통제된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