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속초산림조합 관계자들이 송이공판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양양속초산림조합

임산물 최초 지리적표시제 등록과 함께 전국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명품 양양송이가 9월 6일 첫 공판을 시작된 가운데 본격 출하됐다. 올해 송이 첫 공판은 지난해 공판 개시일이였던 9월 23일보다 2주 이상 앞당겨서 진행됐다.

9월 9일 양양속초산림조합에 따르면 올해는 기후여건이 좋아 예년보다 빨리 송이출하가 시작됐으며, 채취량도 많아 추석특수가 기대된다.

송이 공판은 산지로부터 채집된 송이를 양양속초산림조합 지하 공판장에서 매일 오전 9시부터 거둬들여 오후 4시 30분에 입찰을 개시한다.

공판장에서는 송이 외에도 능이와 고무버섯 등 수요가 높아진 기타 임산물도 함께 입찰이 진행된다.

당일 출하된 송이를 크기와 모양에 따라 1등품~4등품, 등외품으로 선별해 금색, 은색, 동색, 주황색의 띠지를 붙인다. 선별된 송이는 등급별로 공개경쟁입찰을 실시해 최고가격 투찰자에게 공급된다.

올해 첫 공판에서는 102.25kg의 송이가 수매되었으며, 최고 등급인 1등급의 경우 9.35kg의 물량이 확보되어 66만6800원에(1kg 기준)에 낙찰되었다.

송이와 함께 공판을 진행한 능이는 223.82kg이 수매되어 1등급이 kg당 10만9550원에 낙찰됐으며, 고무버섯은 270.26kg을 수매해 kg당 1만2110원에 낙찰되었다.

이어 공판 둘째 날인 7일에는 첫날보다 다소 적은 62.25kg의 송이가 수매돼 1등급이 1kg에 72만 원에 낙찰됐으며, 8일에는 총 165.58kg의 송이가 공판장을 채웠다. 산림청 지리적 표시 제1호로 등록된 양양송이 공판가는 양양군 관광홈페이지 > 송이축제 > 양양송이공판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근 3년 간 양양송이 공판량을 보면 2018년 10,698kg, 2019년 7,606kg, 2020년 7,943kg이다.

한편, 올해 양양송이축제는 코로나19 여파로 주민 및 관광객의 안전관리를 위해 지난해 이어 전면 취소됐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