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문화재단이 문체부가 주관하는 '모두의 생활문화' 공모에 선정됐다. 사진은 간담회 모습. 사진=고성군

고성문화재단(이사장 함명준)이 2023 기초단위 생활문화 확산지원을 위한 <모두의 생활문화>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모두의 생활문화>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재)지역문화진흥원이 지역의 생활문화 활성화를 위한 종합계획을 마련하여 지역 중심의 자생적 생활 문화 활성화 모델을 구축하고 생활문화 활동을 확산하기 위한 사업이다.

지난 3월부터 접수를 시작한 <모두의 생활문화>는 18개 지역이 1차 서류 심사를 통과했고, 2차 인터뷰 심사를 통해 고성문화재단을 비롯한 전국 11개 지역이 선정되었다.

고성문화재단은 문화도시 인력 양성 사업으로 양성된 생활문화 협력 단체와 수차례의 라운드테이블을 통해 단계적 생활문화 활성화 <위드 컬처 in 고성>의 비전을 수립하고 주민주도 생활문화 활성화와 지역성이 반영된 생활문화 브랜드 조성, 생활밀착형 문화거점 조성을 목표로 4개 분야 16개 사업을 제시했다.

협력단체로는 달홀문협동조합, 가라홀협동조합, 고성시각예술인협회, 루트연극치료놀이터, 영농조합법인 가나안복지재단, 달홀다례회, 토성 마을방송국, 고성생태문화보전협회 등 8개 단체가 참여하고 소똥령 마을 회관 등 생활권별 마을공간을 생활문화 공간으로 활용하고 주민주도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세부 사업으로는 생활문화 확산을 위한 ’비전워크숍‘, 생활문화 주체 발굴을 위한 ’생활문화 퀵서비스‘ 등 6개 사업, 생활문화 공동체 사업 으로 ’출판할 결심‘, ’산나물 프로젝트‘, ’할머니의 런치박스‘ 등 5개 사업, 생활문화 시설 사업으로 ’왁자지껄 소똥령 시즌 2‘, ’옹기종기 문화나눔‘ 등 2개 사업, 생활문화 특성화 사업으로 고성의 생활SOC를 활용한 고성형 생활문화 브랜드 구축 ’룰루랄라! 슬기로운 동네살이‘ 사업을 10월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고성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을 통해 주민주도 생활문화 정착을 위한 협력구조가 만들어졌다”며 “현재의 협력체계와 지역문화 거버넌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5개 읍면별 문화거점과 커뮤니티 공간을 조성하여 문화도시를 만들어 가는데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Captcha verification failed!
CAPTCHA user score failed. Please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