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이 연말까지 임시로 무료 개방하는 버스터미널 공영주차장. 사진=고성군

고성군이 조성한 버스터미널 공영주차장이 이달부터 무료로 임시 개방돼 장거리 버스를 이용하는 군민들의 주차 걱정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군은 고성읍 송학리 일원 고성시외버스터미널 옆 부지에 총면적 3,126㎡, 89면 주차 규모로 공영주차장이 조성중이다.

기존 협소한 주차장은 이용객들의 주차장 이용에 많은 불편이 있어 주차장 확장과 시설개선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군은 지난해 고성시외버스터미널 옆 부지를 추가로 매입하고 올해 4월 공영주차장 조성공사에 착공했으며, 현재 포장 및 주차면 도색을 완료했다.

군은 인근 산림조합 건물과의 경계 부분에 추가적인 정비공사가 필요한 상황이지만, 터미널 이용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 무료로 임시 개방키로 했다. 이어 공영주차장은 연말까지 잔여 공사가 마무리된 후 민간에 위탁될 계획이다.

백두현 군수는 “버스터미널 옆 부지에 공영주차장이 조성돼 병원 진료 등으로 서울행 버스를 이용하는 어르신을 비롯한 군민들이 주차 걱정 없이 편리하게 이용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일상생활에서 군민들이 교통 문제로 불편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