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지선, 이하 사업회)가 10월 22일(토)부터 11월 22일(화)까지 ‘2022 민주주의 시민문화제’를 개최한다. 6·10민주항쟁 35주년을 기념해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문화예술 공연 및 전시, 학술대회, 시상식 등 다채로운 내용으로 구성된다.

10월 22일(토)에 열리는 개막식은 ‘K-민주주의 노래 공연’으로 문을 연다. 독재 정권 당시 숨죽여 불렀던 ‘아침이슬’부터 광장에서 시민들이 함께 불렀던 ‘임을 위한 행진곡’까지 민중이 불러온 노래를 함께 부르며 시대와 세대를 뛰어넘는 무대를 만들어낸다. 이날 행사에는 가수 강산에, 이한철을 비롯해 노래극단 희망새, 서울민예총풍물굿위원회 등 30여 명의 아티스트들이 함께 무대를 꾸민다.

민주주의와 민주화운동을 주제로 한 영상, 사진 등 우수 콘텐츠를 선정해 시상하는 ‘2022 민주주의 창작공모전 시상식’도 개최된다. 사업회는 6월부터 공모를 진행했으며 심사를 통해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및 장려상을 비롯한 총 44점의 작품을 시상한다.

이외에도 4·19혁명과 6·10민주항쟁 등 민주화운동의 역사를 만나볼 수 있는 한국민주화운동사 및 한국민중미술전이 백송갤러리 등 각지에서 진행된다.

또한 포럼과 학술대회도 마련된다. 시민문화제 기간에는 △‘민주주의 위기 시대, 공화를 논하다’를 주제로 한 ‘2022 민주주의 학술대회’ △한국 민주주의 증진에 이바지한 문화예술 활동의 성과와 의의를 살펴보는 ‘한국민주주의와 문화예술포럼’ △시민사회와 함께한 민주시민 교육 프로그램의 성과를 공유하는 ‘전국민주시민교육박람회’ 등을 만나볼 수 있다.

11월 22일(화)에 진행되는 폐막식 행사에서는 ‘2022 한국민주주의대상(구 6월 민주상) 시상식’과 시민음악회 ‘노래는 멀리멀리’가 함께 진행된다.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는 한국민주주의 대상은 그동안 아시아인권문화연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등 생활 속에서 민주주의 지평을 확대하는 활동 사례를 선정해왔다. 이번 시상식 역시 노동, 환경, 인권, 여성 등 여러 분야에서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는 활동을 발굴해 시상을 진행한다.

사업회 지선 이사장은 “한 달간 진행되는 이번 시민문화제 기간 동안 많은 시민들이 행사에 참여해 민주주의의 가치와 의의를 함께 말하고, 느끼고, 경험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