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이후 닫혔던 국제선 하늘길이 5월부터 본격적으로 열린 가운데 관광객들이 인천공항을 이용하고 있다. 사진=국민소통실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제주공항을 이용하는 승객의 수하물을 대신 찾아 호텔 등 숙소까지 배송해 주는 ‘짐 배송 서비스’가 전국 주요 공항으로 확대된다.

지금은 김포공항에서 출발하는 항공편에 대해서만 이 서비스가 이뤄지고 있는데 출발 공항이 주요 거점 공항으로 늘어나는 것이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는 현재 김포-제주공항 구간에서 시행 중인 짐 배송 서비스를 오는 26일부터 전국 6개 공항으로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해 7월부터 1년간 해당 노선에서 ‘짐 배송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 결과, 이용자 만족도가 91% 수준으로 매우 높고 서비스 확대 요청도 많아 서비스 지역과 참여 항공사를 늘려 운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시범운영 기간 중에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에어부산, 에어서울만 참여했지만 26일부터는 모든 국적 항공사가 참여한다.

도착공항은 기존과 같이 가족·골프여행 수하물 배송 수요가 많은 제주공항 한 곳으로 유지하지만 출발공항은 김포공항을 포함해 청주·양양·김해·대구·광주공항 등 6곳 지역별 거점공항까지 늘어난다.

국토부와 공항공사는 제주 여행을 마치고 호텔에서 제주공항으로 돌아갈 때도 짐 배송 서비스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요구가 많아 제주공항-호텔 간 짐배송서비스와 함께 호텔-제주공항 간 서비스도 추가해 제공한다.

김헌정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이번 서비스 확대를 통해 여객편의 향상 및 빈손여행 정책 방향, 코로나 엔데믹 전환에 따른 도착장 혼잡도 완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규제는 완화하고 여객 편의성은 높이는 한편 항공보안을 확보하는 방안들을 적극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