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해양수산부는 최근 증가하는 관광수요를 한적한 어촌마을로 유도하고 어민소득을 증대하기 위해 관광·여가 플랫폼 ‘야놀자’와 함께 7월 15일부터 8월 15일까지 ‘여름휴가 어촌으로’ 기획전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기획전에는 13개 어촌체험휴양마을이 참여한다. 체험·숙박·음식 등으로 구성된 묶음 상품을 1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특히 전남 고흥군 연홍마을은 주말 기준 8만 원에 판매하던 펜션 숙박권을 마을 자체 할인을 더해 주중 4만 원, 주말 5만 원에 판매한다.

강원 양양군 수산마을의 투명카누 체험, 전남 완도군 북고마을의 전복 채취 및 해상 가두리 체험, 충남 보령시 무창포마을 바지락 캐기 체험 등 다양한 어촌체험상품도 할인된 가격에 만날 수 있다.

이번 기획전을 이용하고자 하는 사람은 ‘야놀자’를 통해 어촌체험관광 온라인 이용권을 구매한 후 마을 현장에 방문해 제시하면 된다. 사용하지 못한 온라인 이용권은 오는 11월 15일에 전액 환불된다.

자세한 내용은 ‘야놀자’ 누리집(www.yanolja.com)과 애플리케이션 상단 배너 및 바다여행 누리집(www.seantou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해수부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증가함에 따라 어촌체험휴양마을 방역 대비태세를 더욱 강화한다.

실내 체험장은 주기적으로 환기하고 입구에 손 소독제와 체온계를 구비해 체험객 입장 전 발열체크와 손 소독을 의무화한다.

체험 활동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감염 예방을 위해 실외 마스크 착용도 권고하고 매주 현장점검을 실시해 어촌체험휴양마을의 방역·위생을 확인하는 등 국민들이 안전하게 어촌체험휴양마을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최종욱 해수부 어촌어항과장은 “이번 기획전을 계기로 많은 사람들이 북적이는 도시를 떠나 바다가 주는 여유를 만나볼 수 있기를 바란다”며 “해수부는 더 많은 사람들이 한적한 어촌에서 체험관광을 즐기고, 어촌주민들은 새로운 소득원을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