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해양박물관 전경. 사진=국립해양박물관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부산 영도구에 자리한 국립해양박물관이 개관 10주년을 맞아 다양한 행사를 선보인다.

국립해양박물관은 8일 오후 2시부터 박물관 대강당에서 개관 1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국립해양박물관은 국내 유일의 종합해양박물관으로 지난 2012년 개관한 이래 가치와 의미가 있는 국내외 해양유물 및 해양자료 2만 6416점을 수집·보존·연구하고, 그 성과를 다양한 주제로 전시·교육을 통해 공유해 왔다. 연간 120만 명 이상 관람객이 방문하는 우리나라 대표 문화시설 가운데 하나로 자리 잡았다.

이번 기념행사는 그동안 해양박물관을 위해 애쓴 직원들의 공로를 치하하고 해양박물관의 새로운 도약을 선언하기 위해 유공자 포상, ESG 경영선포, 신규 MI 및 캐릭터 공개 순으로 진행된다.

이어 특별전시 ‘국립해양박물관, 해양의 역사와 미래를 밝히다’의 개막식이 해양도서관에서 열린다. 해양박물관이 발간한 전시포스터, 학술총서, 간행물 등 200여 점을 통해 지난 10년의 역사와 연구·전시 성과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오는 9월 30일까지 관람할 수 있다.

해양박물관 개관 이후 처음으로 ’수장고 개방행사‘도 마련된다. 수장고는 자연재해와 화재 등 인공재해에도 소장유물을 보존할 수 있도록 최적의 환경을 갖춘 공간으로 출입을 엄격하게 통제해 왔다.

이번 행사를 통해 평소 접하기 어려운 수장고 내부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지정문화재, 세계희귀지도첩 등 다양한 해양유물을 학예사들의 해설과 함께 직접 만나볼 수 있다.

홍종욱 해수부 해양정책관은 “지난 10년 동안 국립해양박물관은 명실상부한 해양문화 대표기관으로서 위상을 확립하고 진취적이고 강건한 우리나라 해양문화를 보여주는 데 이바지했다”며 “앞으로 10년은 해양박물관이 복합문화공간으로서의 기능을 강화할 수 있도록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고 콘텐츠 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태만 해양박물관 관장은 “이번 개관 기념식, 전시 및 수장고 개방행사는 지난 10년 동안 박물관이 보여준 해양역사·문화·교육 등을 집대성하고 있다”며 “올해 한중 해양문명의 교류, 전쟁과 평화(임진왜란과 조선통신사) 등 다양한 전시를 통해 해양성을 높이고 향후 100년을 바라보는 국립해양박물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