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올 여름과 어울리는 ‘찾아가고 싶은 여름 섬’ 15곳이 선정됐다.

23일 행정안전부와 한국섬진흥원에 따르면, 이들 기관은 물놀이로 시원한 여름을 즐길 수 있는 ‘첨벙섬’과 푸른 여름 밤하늘을 보기 좋은 ‘캠핑섬’, 뜨거운 여름바다의 추억을 기록할 수 있는 ‘찰칵섬’ 및 원기회복에 필요한 건강식이 가득한 ‘보양섬’ 등 주제별로 이번 ‘여름 섬’을 선정했다.

아울러 오는 27일부터 ‘섬 한달살이’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20개팀을 모집, 최대 29박의 숙박비와 활동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먼저 ‘첨벙섬’은 수상스키, 스킨스쿠버, 카약 등 해양 여가 체험시설이 다양하게 구비돼 있어 여름휴가를 맞아 시원하게 물놀이하기 좋은 섬들로 구성됐다.

선정된 4곳은 전북 군산시의 선유도, 경북 울릉군의 울릉도, 경남 통영시의 욕지도와 경남 거제시의 칠천도다.

특히 군산 선유도는 명사십리로 불릴 만큼 넓은 백사장을 보유한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한다. 이곳은 오는 8월 8일 제3회 섬의 날 행사도 열려 다양한 공연을 즐길 수 있다.

‘캠핑섬’은 섬 내 캠핑시설 등을 갖춰 가족, 연인, 지인들과 푸른 여름 밤하늘을 보며 캠핑과 차박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어린이 놀이시설과 와이파이 등 최신식 오토캠핑장을 보유한 전북 군산시의 무녀도와 섬에서 힐링 숲 캠핑을 즐길 수 있는 전남 진도군의 관매도가 선정됐다.

아울러 폐교를 활용한 캠핑장과 아름다운 바다전망을 제공하는 경남 통영시의 대매물도와 충남 서산시의 웅도도 포함됐다.

특별한 사진 추억을 남기기 좋은 ‘찰칵섬’으로는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인 시목해수욕장과 섬 수국축제가 열리는 수국공원을 보유한 전남 신안군의 도초도가 선정됐다.

모래울해변과 해안사구로 ‘한국의 사하라’로 불리는 인천 옹진군의 대청도, 청자타워와 해안선을 따라 펼쳐진 출렁다리가 있는 전남 강진군의 가우도, 출렁다리와 독립문바위 등 다양한 볼거리가 있는 전북 군산시의 방축도가 함께 뽑혔다.

다양한 제철 건강식을 보유한 경남 통영시의 사량도와 약초를 먹고 자란 흑염소 보양탕이 유명한 전남 완도군 조약도, 민어 최대 산지인 전남 신안군 임자도는 먹는 즐거움과 건강을 주제로 한 ‘보양섬’으로 선정됐다.

행안부는 섬에 장기간 체류하면서 섬의 매력을 느끼는 ‘섬 한달살이’ 체험 프로그램을 한국섬진흥원과 함께 운영한다.

섬에 머물면서 문화와 생활을 체험하고 개인 사회관계망 등을 통해 섬의 매력과 지역관광자원을 홍보하고자 하는 국민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여자는 역대 섬의 날 개최지인 목포·신안, 통영, 군산 내 섬을 대상으로 체험 장소를 자유롭게 선택하면 되는데, 최대 29박의 숙박비와 활동비를 지원받는다.

오는 27일부터 7월 15일까지 팀당 1~4명으로 구성한 20개팀을 모집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섬진흥원 누리집에서 공고할 계획이다.

아울러 행안부 누리 소통망과 한국섬진흥원에서 운영하는 섬 홍보 누리 소통망(SNS/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 ‘What.섬’ 검색)에서는 섬 방문 인증 행사도 진행한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