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신문=이길상 기자] 올해 경기도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사업에 선정된 수원SK아트리움이 9월 5일 한국 대표 민요 ‘아리랑’과 전통 무예 ‘택견’을 소재로 한 공연을 무대에 올린다. ‘아리랑, 택견과 만나다’다.

아리랑, 택견과 만나다는 전통문화 예술 단체 발광엔터테인먼트가 선보이는 전통 액션 연희극이다. 발광엔터테인먼트는 국무총리상, 여성가족부장관상 등을 받은 최고의 택견꾼들로 구성된 단체로, 택견을 비롯해 탈춤·살판·사자춤까지 영역을 넓혀 활동하고 있다.

이번에 수원SK아트리움 대극장에서 선보이는 작품은 김천국제가족연극제 동상을 수상했으며, 국립국악원 별별연희에서 최다 관객을 동원한 아리랑, 택견과 만나다의 융·복합 버전이다.

아리랑, 택견과 만나다는 100년 전 조선의 실존 인물인 택견꾼 강태진과 그가 사랑하는 여인 청월 그리고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전통 창작극이다. 한국 대표 민요 아리랑과 전통 무예 택견을 매개로 해 우리네 ‘멋’과 ‘흥’ 그리고 ‘신명’을 담아 극으로 풀어냈다.

특히 아리랑, 택견과 만나다 융·복합 버전은 미디어를 활용해 아름다움, 역동적 모습을 더했다.

아리랑, 택견과 만나다의 무예 감독을 맡은 발광엔터테인먼트 이상호 공연팀 팀장은 “코로나로 답답하고 지루한 일상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공연을 통해 가족들과 함께 두드리고, 뛰고, 춤추며 한바탕 크게 웃고 즐기시기를 바란다”며 “우리의 역사 속에서 발전해온 대한민국 전통문화가 공연 예술로서 얼마나 가능성이 있는지 확인하시기 바란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9월 5일 토요일 오후 3시 수원SK아트리움에서 공연되는 전통 액션 연희극 ‘아리랑, 택견과 만나다’의 예매 관련 정보는 수원SK아트리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