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직원이 LG 클로이 서브봇에 주문 받은 상품을 담고 있다. 사진=LG전자

[시니어신문=이길상 기자] 편의점에 주문하면 로봇이 집 앞까지 배달하는 시대가 열린다.

행정안전부는 11일 부산광역시 에코델타시티 스마트빌리지에서 주소와 자율주행 이동경로 데이터를 이용한 ‘주소기반 자율주행 로봇 배송’을 시연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시연 행사에는 행안부와 한국국토정보공사, 한국수자원공사, 카이스트와 함께 자율주행 로봇 관련 기업인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그동안 행안부는 주소기반 자율주행 로봇 배송 서비스 도입을 위해 카이스트 대전캠퍼스, 건국대 서울캠퍼스, 연세대 인천캠퍼스, 부산 에코델타시티 등 4개 지역에서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관련 기업 및 지자체와 공동으로 운영 환경을 검증해 왔다.

로봇 배송을 위해서는 먼저 주문하는 이용자와 로봇 간에 만나는 접점(출입구 등)을 표시하는 주소를 어디든 배송이 가능하도록 촘촘히 하고 건물번호판, 사물번호판 등 안내시설을 부착해야 한다.

또 자율주행 로봇의 배송지점에서 배달지점 간 이동경로를 경사, 턱, 홈 등 장애 요소 없이 로봇이 인식할 수 있도록 주소정보로써 최단경로로 연결되게 구축해야 한다.

한편 시연행사가 펼쳐질 예정인 부산광역시 에코델타시티 스마트빌리지는 미래 생활과 새로운 기술을 미리 만나볼 수 있는 실증 단지로 모두 56세대가 거주하고 있다.

스마트빌리지 단지 내 도로에 도로명을 부여하고 건물마다 건물번호를 부여해 주소를 세분화하고 로봇의 이동경로를 구축해 순찰로봇, 청소로봇, 배달로봇 등 세가지 유형의 로봇을 실증하고 있다.

특히 이번 시연회는 스마트빌리지 단지 내에 있는 편의점에서 주문자의 집 앞까지 배송을 실증하는 것으로 1인 편의점에서 배달이 가능하다는 점을 검증한다.

주문자가 카이스트에서 시범적으로 구축한 ‘스마트빌리지 로봇 배송 인터넷서비스’를 통해 주문을 하면 해당 인터넷서비스로부터 주문 내용을 받은 편의점 점주는 주문을 확인하고 물건을 탑재한 후 로봇에게 배송 시작을 알린다.

이어 배송하는 로봇이 관제시스템에 이동상황을 알리며 현장에 도착하면 주문자에게 자동으로 문자를 안내하고, 주문자가 확인을 누르면 로봇의 짐칸 문이 열리고 물품을 받는 방식이다.

행안부는 이번 시연을 통해 아기 돌봄 등으로 집을 비우기 어려운 가정이나 전염병 확산 등으로 비대면을 요구하게 되는 경우에도 효과적으로 배송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앞으로 공원 등 자율주행 순찰로봇이나 청소로봇 운영에 필요한 기반시설 구축방안도 마련해 검증을 거쳐 확산해 나갈 방침이다.

올 연말까지 서울 송파구 탄천 둘레길, 세종시 중앙공원, 울산 태화강국가정원에 주소기반 자율주행 로봇 기반시설을 구축해 방범순찰로봇의 실증을 추진한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