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니어클럽이 지난해 운영한 시니어편의점은 노인과 청·장년이 함께 만들어가는 세대통합형 일자리사업이다. 오전 6시부터 밤 12시까지는 만 60세 이상의 어르신들이 근무하고, 밤 12시부터 오전 6시까지는 청·장년층이 근무한다. 사진=고양시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인구고령화의 여파로 최근까지 노동시장에서는 고령근로자가 청년세대의 일자리를 빼앗는다는 이른바 일자리 세대갈등론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습니다. 50대 이상 고령근로자들이 20~30대 청년세대의 일자리를 빼앗기 때문에 청년실업이 늘어난다는 논리입니다하지만우리나라 노동시장의 속성상 고령근로자가 청년세대의 일자리를 빼앗을 가능성이 적다는 연구결과가 우세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한마디로일자리 세대갈등은 없다는 것이지요이에 따라 고령자를 위한 다양한 일자리 지원책도 속속 선보이고 있습니다일자리 세대갈등어떻게 해석해야 하는지 2회에 걸쳐 알아봅니다.

산업연구원이 보건의료관광콘텐츠교육금융물류소프트웨어 등 7대 유망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청년층과 고령층의 서비스업 일자리 특징을 국제적으로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우리나라는 현재 고령층의 고용률이 주요 선진국에 비해 높은 상태이만청년층과 고령층의 서비스업 취업분야가 상당히 분리돼 있어 두 연령층이 동일한 서비스업 일자리를 두고 경쟁을 벌이는 관계는 아니라는 결론이다세간에서 60세 이상 정년연장이 시행되면 서비스업에서 고령층이 청년층의 일자리를 잠식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됐지만실제로 그러한 현상이 일어날 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것.

또한국내 고령층의 서비스업 취업 비중은 주요 선진국에 비해 크게 낮은 상태일 뿐만 아니라 도소매사업지원서비스음식점·주점물류 등 상대적으로 부가가치가 떨어지는 단순 업종으로 취업이 편중돼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이에 따라 고령층이 다양한 서비스업으로 취업할 수 있도록 직업훈련의 실효성 강화와 공익형 노인일자리 사업에 대한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국老少 일자리 분리도 높아

산업연구원은 인구구조의 고령화와 경제의 서비스화를 먼저 경험하고 있는 일본과 독일영국프랑스 등 선진국과 비교해 우리나라 서비스업이 취업자 연령측면에서 어떤 특징과 문제점을 갖고 있는지 진단했다.

우선서비스산업의 취업자 연령분포에서 우리나라 전체 취업자 중 서비스업 취업자 비중은 69.0% 정도로 일본독일과 비슷하고 영국이나 프랑스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7대 유망서비스업 측면에서 한국의 취업자 비중은 23.3%로 일본과는 유사하지만 유럽 국가들에 비해서는 제법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

연령층별 서비스업 취업비중에서는 청년층의 취업비중이 가장 높은 업종은 모든 대상국가에서 도소매업으로 나타났고음식점·주점과 보건의료 분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경우 도소매(16.5%), 음식점·주점(12.2%), 교육(10.2%) 순으로 청년층 고용흡수가 높은 상태이고전반적으로 유망 서비스업의 청년층 취업비중이 분석대상국 가운데 최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고령층의 전체 서비스업 취업비중은 주요국과 비교해 낮은 상태이며유망 서비스업 취업비중은 더욱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예를 들면유럽국가들의 고령층내 보건의료교육전문과학기술서비스공공행정·국방 취업비중은 각각 10%, 9%, 8%, 7% 정도로 우리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이었다이러한 차이는 유럽국가들의 경제의 서비스화 수준이 상대적으로 높고 인구고령화에 대비해 일찍부터 고령취업과 정년연장에 노력을 기울인 결과로 분석된다.

고령자 취업단순노무직 치중

우리나라 고령자의 경우 주된 취업 분야가 사업지원서비스음식점·주점물류 등 상대적으로 부가가치가 떨어지는 업종으로 나타났다이는 이들이 재취업할 수 있는 서비스업 분야가 상대적으로 한정적이란 사실을 말해준다.

산업연구원은 서비스업에서 청년과 고령자의 고용대체 가능성을 분석하기 위해 두 연령층 간 업종분리도를 측정했다.

우리나라 청년층과 고령층 간의 서비스업 취업 분리도가 주요국에 비해 높은 상태로 나타났다시간이 갈수록 그 정도가 심화되는 추세다우리나라의 청년층과 고령층의 서비스업 일자리 분리도는 주요 선진국 평균을 100이라고 할 때, 2014년 기준 143 정도로 높은 수준이었다분리도가 높을수록 하는 일이 다르고 서로 간섭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산업연구원은 이러한 결과는 현재 한국의 고령취업이 높은 상태이지만청년층과 고령층이 동일한 서비스업종의 일자리를 두고 경합하는 관계가 아니라는 것을 뜻한다고 밝혔다.

산업연구원은 또, “오히려 두 연령층의 취업경로가 각기 특정한 서비스업으로 지나치게 편향돼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며 다만장래에 일본이나 유럽과 같이 우리나라 경제의 서비스화가 더욱 진전되고 정년이 보다 연장될 경우 업종분리도가 낮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국 고령자부동산·임대업 비중 높아

모든 비교대상국의 청년층 취업이 주로 음식점·주점일부 국가는 도소매에 특화돼 있었다이와 비교해 한국 청년층의 취업이 보건의료관광콘텐츠 분야로 특화돼 있다는 점은 긍정적 신호로 볼 수 있다또한 소프트웨어전문과학기술서비스와 같은 고부가가치 업종의 특화계수도 주요국 청년층과 비교해 높은 수준이었다한국 청년층의 교육수준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데 원인이 있을 것으로 산업연구원은 추측한다.

다만대부분의 유럽 국가들과는 대조적으로 한국 유망서비스 및 고부가가치 업종의청년층 연령특화계수가 2008년에 비해 눈에 띄게 하락하고음식점·주점에서는 크게 증가했다청년취업 특화형 서비스업에 대한 고용상황이 최근 악화된 결과 청년 일자리의 질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음식점·주점으로 내몰리는 것으로 해석되는 부분이다.

서비스업에 취업한 고령자의 경우 한국을 포함한 대부분 국가에서 부동산·임대업의 특화계수가 높은 가운데한국은 일본과 유사하게 컨설팅과 같은 사업지원서비스 분야에서도 고령층의 취업이 특화된 상태였다또한 공공행정·국방과 물류업의 경우 한국 고령층의 특화계수가 주요국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이는 지방자치단체의 공익형 노인일자리사업 확대와 화물운전사 및 택배기사의 고령화에 따른 결과로 분석된다.

유망서비스업서 일자리 찾아야

이번 연구결과 주요 선진국과 비교해 우리나라는 청년층과 고령층 간의 서비스업 취업업종 분리도가 높은 상태이고그 정도가 심화되어 가는 추세로 밝혀졌다현재 우리나라 고령층의 고용률이 주요 선진국에 비해 월등히 높은 상태이지만청년층과 고령층의 서비스업 취업에서 상당히 분리돼 있기 때문에 두 연령층이 동일한 서비스업 일자리를 두고 경합하는 관계는 아니라는 것이다.

또한한국의 전체 취업자 중 유망서비스업의 취업자 비중(23.3%)은 주요 선진국(평균 30.5%)에 비해 낮은 수준이고유망서비스업 가운데 보건·의료와 소프트웨어의 취업자 비중은 비교대상국 평균의 3분의 수준에 그치고 있었다긍정적으로 해석하면 유망서비스업의 고용창출 여력이 그만큼 존재하기 때문에 앞으로 정부와 민간이 투자활성화 노력을 집중한다면 효과적인 일자리 창출 가능성이 열려 있다는 희망이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