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Ü±³ºÎ »õ·Î¿î Ãâ¹ß(¼­¿ï=¿¬ÇÕ´º½º) ÀÌ»óÇÐ ±âÀÚ = ¿Ü±³ºÎ´Â Á¤ºÎÁ¶Á÷¹ý °³Á¤¾È ¹ßÈ¿·Î ¿Ü±³Åë»óºÎ¿¡¼­ ¸íĪÀÌ º¯°æµÊ¿¡ µû¶ó 25ÀÏ µµ·Åµ¿ û»ç Çö°ü ÀÔ±¸¿¡¼­ ÇöÆǽÄÀ» ÁøÇàÇß´Ù.»çÁøÀº ¿Ü±³ºÎ Á¤¹®. 2013.3.25leesh@yna.co.kr/2013-03-25 10:47:54/

[시니어신문=이길상 기자] 정부가 국내 기업들이 국적과 신분을 위장한 북한 IT 인력을 고용하지 않도록 주의와 신원 확인을 강화할 것을 요청하는 정부 합동주의보를 발표했다.

외교부·국가정보원·과학기술정보통신부·통일부·고용노동부·경찰청·공정거래위원회는 8일 공동보도자료를 통해 “정부가 선제적으로 점검한 결과, 북한 IT 인력들이 신분을 위조해 우리 기업들의 IT 일감을 수주하는 것이 가능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북한 IT 인력들이 해외 각지에 체류하면서 자신들의 국적과 신분을 위장해 전 세계 IT 분야 기업들로부터 일감을 수주해 해마다 수억 달러에 달하는 외화를 벌어들이고 있다”며 “북한 정권의 외화벌이에 있어 이들이 차지하는 비중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북한 IT 인력 상당수는 군수공업부, 국방성 등 안보리 대북제재 대상 기관에 소속돼 있고 북한 IT 인력 수익의 상당부분은 이들 기관에 상납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사용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북한 IT 인력을 대상으로 일감을 발주하고 비용을 지불하는 행위는 기업 평판을 해칠 뿐만 아니라 경우에 따라서는 남북교류협력법 등 관련 국내법이나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에 저촉될 소지도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우리 기업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전했다.

이번에 발표된 북한 IT 인력 주의보에는 ▲북한 IT 인력들의 구체적 활동 행태 ▲북한 IT 인력의 신분 위장 수법 ▲IT 분야 구인·구직 플랫폼 기업 및 프로그램 개발 의뢰 기업의 주의사항 등이 상세하게 기술돼 있다.

정부는 “북한 IT 인력들이 일감을 수주할 때, 구인·구직 웹사이트에 가입할 때 신분증을 조작하거나 타인에게 계정을 빌리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국적과 신분을 위조하고 있다”며 “국내 IT 기업들이 외부 인력을 고용하거나 계약하는 과정에서 엄격한 신분 인증 절차를 거칠 것을 권고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번 주의보 발표를 통해 더욱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온라인 구인·구직 정보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며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자금 조달을 위한 사이버 공간에서의 불법적인 외화벌이를 차단하는 데 있어서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앞으로도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공조 아래 북한 IT 인력에 대한 국내외 경각심을 높이고 IT 분야 국내 기업들의 주의를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북한 IT 인력이 신분과 국적을 위장해 국내 기업 일감을 수주하려 하는 등 불법 활동을 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있을 경우에는 경찰(112) 및 외교부(02-2100-8146) 등 소관기관에 신고할 수 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Captcha verification failed!
CAPTCHA user score failed. Please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