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4일부터 오미크론 변이 화이자 2가백신 접종 시작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이 11월 14일부터 오미크론 변이 BA.4/5 기반의 화이자 2가백신 접종을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동절기 코로나19 접종은 현재 전세계적으로 활용가능한 오미크론 변이 대응 2가백신 3종을 모두 활용하는데, 18세 이상 국민 중 기초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누구나 원하는 백신으로 접종이 가능하다.

특히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예약이나 네이버·카카오 등 민간 SNS를 이용한 당일접종 예약 없이도 의료기관에 희망하는 백신이 있는 경우 접종할 수 있다.

추진단은 코로나19에 가장 취약한 요양병원·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입원·입소자는 물론이고 종사자까지 반드시 접종에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 한 주간 코로나19 사망자의 사망장소 분석 결과, 요양병원과 시설에서 전체 사망의 25.7%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유행상황에 관계없이 요양병원과 시설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이 많다는 점을 시사한다.

반면, 감염취약시설의 접종률은 같은 기간 4차접종과 비교할 때 19%p 이상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요양병원·시설 및 정신건강증진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동절기 추가접종은 현재까지 대상자 대비 7.9%의 접종률을 기록하고 있는데, 같은 기간 감염취약시설의 4차접종은 27.1%로 19.2%p의 큰 차이를 보였다.

한편 오미크론 변이 대응 2가백신은 중증사망 예방효과는 물론이고 감염 예방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동절기 재유행 규모를 억제하고 중증·사망 위험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추진단은 겨울철 재유행에 대비해 반드시 접종이 필요한 감염취약시설의 접종률 제고를 위해 관계부처와 지자체 및 유관기관과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17개 시도별로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접종계획 수립 및 진행상황을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접종률이 높은 지자체의 우수사례를 공유한다. 아울러 애로사항을 신속하게 해소해 접종률을 높인다.

상주 의사나 시설계약 의사가 없는 감염취약시설의 접종을 지원하기 위해 보건소 방문접종팀 운영에 필요한 인건비를 적극 지원하고, 대한노인회와 지역의사회 등과 협력해 접종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독려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spot_img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