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야외활동 시 ‘쯔쯔가무시증’ 예방수칙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쯔쯔가무시증’은 쯔쯔가무시균 감염에 의한 급성 발열성 질환으로 제3급 법정감염병이다.

‘쯔쯔가무시증’ 매개 털진드기의 유충은 왕성히 활동하는 시기인 9월부터 11월까지 개체 수가 증가하고, ‘쯔쯔가무시증’ 환자도 약 70% 이상이 10월과 11월에 집중 발생한다.

털진드기 유충에 물리면 1~3주(잠복기) 이내 고열, 오한, 근육통, 발진 등의 증상과 물린 부위에 가피(검은 딱지)가 생기는 것이 특징이다.

‘쯔쯔가무시증’은 감염 초기에 적절한 항생제 치료 시 완치가 가능하여, 무엇보다 신속한 진단과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

야외활동 후 1~3주 이내 발열, 발진, 오한 등 증상이 나타나면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의료진에게 진드기 물림이나 야외활동력을 알리고, 필요시 적시에 치료받아야 한다.

‘쯔쯔가무시증’ 예방수칙을 알아본다.

▲ 농작업 또는 야외활동 전

– 작업복과 일상복 구분하여 입기
– 진드기에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복장* 갖춰입기
* 밝은 색 긴소매 옷, 모자, 목수건, 양말, 장갑 등
– 농작업 시에는 소매를 단단히 여미고 바지는 양말 안으로 집어넣기
– 진드기 기피제 사용하기

▲ 농작업 또는 야외활동 중

– 풀밭에 앉을 때 돗자리 사용하기
– 풀숲에 옷 벗어놓지 않기, 풀밭에서 용변 보지 않기
– 등산로를 벗어난 산길 다니지 않기
– 기피제의 효능 지속시간을 고려하여 주기적으로 사용하기

▲ 농작업 또는 야외활동 후

– 귀가 즉시 옷은 털어 세탁하기
– 샤워하면서 몸에 벌레 물린 상처(검은 딱지 등) 또는 진드기가 붙어있는지 확인하기
– 의심 증상 발생 즉시 보건소 또는 의료기관 방문하여 진료받기

도움말=질병관리청

관련기사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spot_img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