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국내 최초 ‘국립치유농업환산센터’ 최종 선정…치유농업 산업화 주도

[시니어신문=김지선 기자] 경남 김해시가 농촌진흥청의 ‘국립 치유농업 확산센터’ 유치에 최종 선정돼 농업ㆍ농촌의 신성장동력 창출 및 치유농업 연구개발·산업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치유농업은 국민의 건강회복 및 유지ㆍ증진을 도모하기 위하여 이용되는 다양한 농업ㆍ농촌자원과 이와 관련한 활동을 통해 사회적 또는 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산업이다.

김해 치유농업 확산센터는 진영읍 본산리 일원 1만6769㎡(약 5000평) 규모 부지에 2024년까지 총사업비 299억원을 투입하는 전국 최초의 사업이다. 치유생태농업관, 치유정원, 치유생태체험관, 치유활동 실습실 등과 같은 전시·체험 시설은 물론, 치유농업사 자격제도 운영, 치유농업 창업지원, 농업교육 프로그램 운영 등 국민 건강증진을 위한 복합문화시설로 조성된다.

김해시는 “그동안 치유농업 육성을 위해 종합계획수립과 치유농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의료-치유자원 관계기관 MOU 체결 등을 추진하며 치유농업 확산에 많은 준비를 해왔다”고 밝혔다.

또한 진영KTX, 진영IC, 국도14호선 대체도로 금봉교차로 개설 등과 같은 편리한 교통 접근성과 연간 80만명 이상 관광객이 방문하는 풍부한 잠재 수요, 치유농업 연계시설 발전 계획, 김해시정신건강복지센터, 치매안심센터 등과 같은 지역내 풍부한 보건의료 인프라 등 치유농업 확산센터의 우수한 경쟁력을 내세웠다.

특히, 경남도내에서 가장 많은 138개 의료기기 업체들과 의생명산업진흥원을 통한 치유와 힐링 등 관련 연구에 필요한 첨단 의료장비 개발, 보급 및 연구인력을 보유하고 있어 확산센터와 연계 협력이 가능하여 치유농업 프로그램 고도화 및 산업화를 지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시는 치유농업 확산센터를 중심으로 친환경농업단지, 생태문화공원, ’22년 개관하는 시민문화체험전시관, ’23년 완공예정인 농촌테마공원, 화포천습지보전관리센터와 의생명 의료기기 강소특구를 연계해 농업자원과 생태자원, 교육자원, 의생명자원이 결합된 치유농업벨트를 구축하고, 지역자원 간 시너지효과 통해 전국 유일 치유농업특구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김해시는 농촌과 도시,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국제슬로시티로 우리나라 치유농업 확산의 최적지”라며, “치유농업 확산센터를 중심으로 치유농산업을 육성해 농촌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spot_img

인기기사